맛있는 베트남

2016.09.18 13:06 from llyfrau
37 맛있는 베트남

베트남 여행을 위해 비슷한 책을 두권 읽었는데 영미권의 글과 우리의 글은 확실히 다르다. 일단 양이많고 취재도 많이하고 내용도 충실하다. 다만 우리 말이 아니라 잘 안 읽힌다.

이 책도 겨우겨우 넘겼는데 공복때읽으면 술술 넘어가다가도 배가 부르면 책에대한 흥미자체가 사라지는 기이한 경험을 하였다.

덥디더운 음식점에서 먼지나는 선풍기 바람맞으며 종업원들이 휙 던져주는 반미 반세오 포보 등등 먹고싶다....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부모공부

2016.09.11 10:44 from llyfrau

36 

부모공부


특이할것은 없었으나 시중에 나온 육아서적의 종합판이라고나할까.


육아는 일반화하기 어려운것 같다.뭐 유행도 있는것 같고.

이런식으로 키워서 잘 자란건지, 이런식으로 키웠음에도 불구하고 잘 자란건지. 뭐가 잘 자란건지.


그럼에도 생각해볼 것은

 - 월령효과는 분명히 있으나 톱레벨로 가면 미미하다.

 - 권위적 부모의 자녀가 가장 긍정적 결과를 보인다. 권위적 부모는 되고 안되는것을 분명히 얘기하고, 설득하는 방식.

   방임형이 가장 안좋다

 - 일관적 태도가 중요하다.

 - 성장형 사고방식이 중요한데, 내 생각엔 이건 타고난것 같다. 나만해도 고정형을 버리기 어려운데.

 - 성실성이 중요하다, (그런데 이건 타고나는것) 

 - 아이가 주도하는 놀이가 중요하다.(아빠가 놀아주는것이 중요하다.)

 - 남자가 여자보다 공격적인것은 아니다. 다만, 남자의 공격성이 직접적이고 물리적이라 티가 많이 나는것

 - 독서, 책읽어주기가 중요하다


애 키우기 참 힘들다. ㅋ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태도에 관하여

2016.09.04 23:10 from llyfrau
35 태도에 관하여

유희열의 음악도시에 패널이었던 캣우먼으로 유명한 임경선의 에세이다.
이사람의 글은 엄마와 연애할때 이후에 두번째인데 의외로 꼰대?스러운 태도가 맘에든다.
기본적으로 어른이라면 이정도는 해야되지 않을까..라는 태도들인데 사실 이정도의 삶의 태도를 견지하는 사람들은  정말 훌륭한 사람일게다.

성실함.관대함.공정함. 이 맘에든다.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1등의 습관

2016.09.04 09:27 from llyfrau
34.1등의 습관

원제는 smarter faster better 이다.
한제는 다분히 저자의 원저인 습관의힘에 기댄면이 있지만 내용은 원저에 훨씬 가깝다.
이책은 생산성얘기다. 어떻게하면 많은 일들을 스마트하게 처리하고 가족들과 우아하게 보낼수있는 비법이있을까...라는 측면에서 읽어내려갔는데 그런거 없다는 결론.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나짱에서 읽은 책들

2016.09.01 22:14 from llyfrau
31 나는 그곳에 국수를 두고 왔네
베트남 국수에 관한 글들.
베트남은 국수가 참 많다.
사실 그게그거, 비슷비슷한감이 있긴하다.
면과 고명과 국물의 변주 아닌가.
그런데도 각자 다른 풍미와 맛을 가졌다.
특히 고수나 바질등등 여러 풀들을 생으로 넣어서 먹는 방식은 너무 좋다.

32 김상욱의 과학공부
생각해보면 중학교때 내 꿈은 물리학자가 되는거였다. 중학생이라면 물리 화학 같은거 구분 못하고 물상으로 배울때 아닌가. 단순히 단어가 멋져서 그랬던거같다. 고등학교때도 물리가 좋았다. 화학선생님보다 물리선생님이 훨씬 잘가르쳐준 탓도있겠지만 어려웠긴 하지만 그냥 신기했다. 하지만 머리가 안좋아서 물리학과 안 가기를 잘한거 같다.ㅋ
그래도 교양물리는 좋다. 뭔가 보고 있으면 세상의 이치를 깨닫는 기분도 들고 이런걸 19세기에 이미 다 깨우치고있었다니 역시 인류는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고.
요 책도 그런 의미로 재밌다. 자유의지 나오는 부분은 좀 이해하기 어렵지만.

33 모든 요일의 여행
모든 요일의 기록을 재미있게 본터라
기대가 좀 있었는데 물론 글을 잘 쓰시는분이라 재미있긴했지만 살짝 내 취향이 아니었달까.
이 내 감정을 표현하기가 좀 애매하지만 그냥 취향이 아니었다고 해두자.

그래도 몇몇 에피소드는 멋지다.
술쟁이의 도시 아일랜드의 딩글이란 도시로 간 신혼여행 이랄까. 이태리의 고기파티랄까.망원동얘기랄까.
그러고보니 파리에피소드가 좀 취향이 아니었군.
영어를 좀 잘했음 좋을텐데 ㅜㅜ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