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릭 스튜디오

문병로


Metric studio? 계량스튜디오? 제목 멋지다. 대강 아무데서나 읽어도 폼난다. (막 '주식투자로 돈 100배불리기 비법' 같은 제목은 없어보이지 않나)

주식시장을 공학적으로 풀어낸 책이다. 재무, 차트, 시장 상황에 따른 주가의 과거데이터를 열심히 분석해서 보여주고 이유를 설명해주고 있다.


# 최고다. 그동안 공부하면서 의문나는 사항들이 많이 해소됐다.

# 과문한 탓에 반정도 이해했나보다. 그런데 진짜 재미있다. (그나저나 통계공부를 좀 해야겠다.)

# 데이터가 참 많다. 이것 저것 많이 실험해보고, 결과를 바탕으로 얘기하니 받아들이지 않을 도리가 없다. (과거에나 그렇지 미래는 다르다! 라고 얘기하면 뭐 할 말 없지만.) 역시 투자도 노가다였다. 그냥 꽁으로 돈벌 수는 없나보다. 이 책은 대학원생들의 엄청난 노가다의 산물이 아닐까.


대충 생각나는건,

 - 차트를 보고 투자하면 안된다. 잘 대충 맞는 항목도 있지만 대부분 안맞는다.

 - 결국 투자는 자산관리가 핵심이다. (역시 원금이 많아야 된다.)

이 외에 재무제표를 가지고 필터링해서 (PBR 1이하 PER 10이하 등등) 백테스팅한 결과도 있는데 알고 싶다 퀀트투자 라는 책과 비슷한 결과를 알려준다.


그런데 아직 잘 모르겠다는게 함정이군.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후천적 부자

이재범 (핑크팬더?)


유명한 블로거 핑크팬더 (어? 이 사람 블로그두개다!) 의 재테크? 투자? 의 에세이. (이것도 두고 두고 읽어 보자.)

원래 촌스러운 표지의 책이었는데 작년에 새로 리모델링 했나보다. 투자,재테크 서적 치고 제목을 잘 뽑은듯.


금수저가 아닌 사람이 후천적인 부자가 되려면 투자를 해야한다는 사실을 전제하고, 투자에 대한 마음가짐을 알려준다.

결국 잠언같은 책인데 글쎄, 몰라서 그렇게 못하는건 아닌데 흑 ㅜㅜ


빚을 먼저 갚아라....가 가장 기억에 남는구만. (내가 바로 빚이 있는 상태에서 투자를 하는...;;)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할 수 있다! 퀀트 투자 (부제 : 초보자도 연복리 20% 벌 수 있는 주식투자 비법 )

강환국


쉽고도 어렵다. 책이 어려운것이 아니라 이 장르가 그렇다. 역시 주식의 세계는 오묘하다. 용어의 함의도 깨우치지 못한 초보자로써 제대로 이해하기는 힘들었지만 최대한 쉽게 설명하려고 애쓴 흔적이 여기저기 보인다. 다른 책 좀 보고 몇번 더 읽어봐야 겠다.  


# 주식투자는 여러가지 갈래가 있다. 기업과 시장을 통찰하여 적정가격을 파악하고, 저평가 되었을때 사고 묵히는 워런버핏류의 가치투자. 시장의 흐름과 인간의 심리를 기저로 차트의 추이를 보고 매매하는 차트투자. 각종 지표를 이리 섞고 저리 섞어서 최적의 해를 만들어 가는 퀀트투자.


# 이 책은 퀀트투자 공식을 30개 넘게 소개해주고 그 이유를 설명해주는 책이다. 여러가지 수익전략이 나오는데 여러 백테스트 결과 정말 멋진 곡선이 나온다. 그런데 나는 대체 왜 그렇게 아름다운 곡선이 나오는지 도통 모르겠다.  각종 지표의 함의를 깨달으면 그게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다는 막연함만 있을뿐.


# 그럼에도 매력적이다. 일단 이것이 맞다고 믿으면 매매에 가치판단의 개입이 줄어든다. 시장에 상관없이 룰에 의해서 기계적으로 해나가면 되니까.


# 그래서 나도 일단 퀀트를 시도해 보기로 했다. 공부 좀 더 하고.(투자금도 좀 더 모이고)


# 시험삼아 유니버스 구성해보고 포트폴리오 만들어보고 하고 있는데 이거 되게 귀찮다. 뭔가 세련된 방법 없을까. 코딩을 할까 (누군가 해놨을거야. 찾아보자)


# 다음 책은 저 유명한 메트릭 스튜디오. 지금 읽고있는데 뭔 소린지 더 모르겠다. 희한한건 뭔소린지도 모르겠는데 재미있다는 것이다. 


#. 저자특강도 다녀와봤다. 역시 어렵고도 재미있더라. (하아..)


내용 정리는 여기 를 참조하자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최근에 흝은 책들

2017.09.26 14:43 from llyfrau

10년전쯤에 나도 이제 직장인이니까 주식투자 함 해야지 하고, 몇 권을 샀더랬다.

저 유명한 주식투자 무작정 따라하기 부터 시골의사의 주식투자란 무엇인가, 머니사이언스, 부의 기원 등등 많구만


주식투자란 무엇인가는 1-통찰편만 읽고 2-실전편은 재미없어서 관두고, 나머지는 그냥 안 읽었군. (그당시는 관심이 없었다는게 맞겠다.)

그때 뭔가 시작했으면 괜찮게 벌었으려나 쪽박을 찼으려나.


  

   


일단 용어정리부터 하려고 저 유명한 주식투자 무작정 따라하기를 다시 읽어봤다. (다시가 아니라 첨 읽는듯)

이 책 좋다. HTS사용법부터 차트보는 법, 선물, 옵션 하는 법까지 다 가르쳐준다. 


그런데, 10년 전의 책을 읽고 있자니 뭐랄까 그 때 느낌이 온 몸을 휘감는것이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든다. 후회되는 장면도 떠오르고, 즐거웠던 생각도 새록새록 나는군.

그러고보니 당시 잠시나마 우리회사에 몸담았던 오상이 형은 인시아드-도이치방크-교수의 테크를 타서 지금은 금감원의 차세대주자로 안착했다. 책도 여러권내고...이 형이 그렇게 글발이 있었나, 몇 권 읽어봐야겠다.



회사 도서관에 이북이 있길래 요 책도 읽어보았다.

저평가된 기업을 발굴해서 주가가 쌀때 가지고 있다가 가치가 올라가면 실현하면서 기업과 같이 가라는 얘기.

사실 발굴이 제일 어렵다. 단순히 저PER 저PBR은 아닌거 같고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

치과 의사 피트씨의 똑똑한 배당주 투자

피트 황


배당주를 활용한 투자 방법을 본인의 경험을 살려서 알기 쉽게 설명한 책.

주식투자의 문외한으로써 뭔가 요새 이런 저런 글을 읽으면서 또 다른 세계를 마주한 느낌인데, 이 책 또한 다른 세계를 알려주었다.


배당율이 높은 회사 중 우량한 회사를 선별하고, 국채시가배당율(이 분이 고안한 팩터인가보다.)을 이용해서 현재 값이 전고점이 되었을때 매수하고 전저점-고저점 사이에 오면 고민하고 있다가 전저점이 올 때쯤 매도한다..가 골자다. 다만 금융위기등의 이유로 전체 폭락장이 오면 실적이 좋아서 주가는 하염없이 떨어지게 있으므로 전체경기를 주시하라. 그 지표는 장단기금리스프레드, 신용잔고오실레이터. (요걸 어떻게 보는건지는 까먹었네)

고배당 ETF를 활용하면 고생스러운 회사 고르기 작업은 피해갈 수 있겠다.(다만 수익률이 좋지는 못하겠지 아마?)

마지막으로는 음의 상관관계를 가진 자산배분전략을 구사하자. (국내주식 vs 환율/미국국채)


요새 이런 저런 투자서적을 접하면서 드는 생각은 그동안 너무 관심을 끊고 살았구나 싶고, 이 세계가 쉬워보이면서도 어렵다. (또 무서워지기도)

이것저것 챙길것들이 많아서 바쁜 회사원이 추가수익을 거두기는 힘들어보이긴 하지만 파고들수록 재미있긴 하다. (코딩으로 여러가지 시뮬레이션도 가능하고 ) 그래서 금액은 크지만 상대적으로 쉬워 보이는 부동산을 하나보다. 

암튼 좀 더 알아보자. 


이 글은 그냥 감상글이고 제대로 된 서평은 여기에 (아 이건 추천사지만)

신고
Posted by guybrush 트랙백 0 : 댓글 0